즐겨찾기 | 메인홈 로그인 | 회원가입 | 메일재인증 | 메일문의 |  사이트맵 |  5 (회원 0)  
메인홈으로
Home >  좋은글 >  풍경이 있는글
.
 
작성일 : 2013-05-26 09:17
   꽃아
트랙백
 글쓴이 : 백구
    다운포인트 : 0점    조회 : 1,971  




더 이상 맨눈으로 너를 읽을 수가 없다
향기를 맡을 수가 없다

이 산 저 산
들을 헤매며 살아온 생애

꽃이 왜 피는지
어떻게 피우는지,
두 눈 똥그랗게 뜨고
들여다보다가
한참을 들여다보다가,

스스로 꽃이 되어
더 예쁜 꽃을 피우려고
지금도 들여다보고 또 들여다보고,
앞으로도 들여다보아야 하는데

아, 미친 사랑아
행복한 외사랑으로
이제야 너를 알 수 있을 것 같은데,

눈이 멀어 볼 수 없다니
코 멀어 향기까지 맡을 수 없다니,
아직 心眼을 열지도 못했는데
청맹과니로
앞날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

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


- 김승기 -




 
 

전체게시물 27
번호 제   목     날짜 조회
27
오월의 편지
05-02 1423
26
들꽃
09-22 2057
25
가을의 첫 사랑
09-14 2030
24
인생은 구름이며 바람이어라
06-05 2081
23
꽃아
05-26 1972
22
겨울 강가에서
01-28 1786
21
노란 들국화 속으로
11-04 1517
20
가을이 왔다 우리 사랑을 하자
10-31 979
19
가을의 동화(同和)
10-30 1112
18
가을처럼
10-06 1054
 1  2  3  
and or
 
 
Copyright ⓒ 2011 Baekgoo. All Rights Reserved.